[실화] 경산 안경공장
날짜 : 2017-09-11 (월) 01:35 조회 : 188 신고
친한 형님이 얘기해주신 실화입니다. 
무서운 이야기 하자고 판을 폈던 그 날, 대히트쳤던 이야기...
 
아실분들은 아실겁니다. 
경산 안경공장. 귀신 나온다고 소문이 자자한 곳이죠.
 
근데 사실 그 공장은 소문만 무성할 뿐! 
체험하러 간 사람들 말로는 그냥 빈 건물...
 
내부로 들어가면 무성한 페인트볼 자국과 술병들이 있다죠 ㅋㅋ
 
그 소문이 퍼지게된 계기는
바로 그 공장 뒷산에 있는 동굴에 있답니다.
 
 
6.25때 사람 한 트럭 싣고 가서
동굴 안에 몰아넣고는 학살했던 그 현장
 
동굴입구를 철문으로 막아놨는데 
안쪽을 들여다보면 아직 유골들이 널부러져있답니다.
 
 
어느 여름날 밤,
 어디서 그 공장얘기를 주워들은 
형님친구의 말에 혹해서 
형님포함 네명의 오합지졸은 경산으로 향했답니다.
 
피서도 이런 피서가 어딨냐며
 들뜬마음으로 굽이굽이 시골길 따라 찾아간 공장...
 
그때 시각은 딱 12시정각이었음에도
 차에서 내려 공장변두리를 뚜벅뚜벅 걸어댕겼는데...
워낙에 강심장인 형님 친구들은
 
형님 친구들 
"야 이기 머가무섭노! 
 그 양민 학살 머시긴가 그 동굴이나 함가보자!"
 
 
 
형님은 꺼려했지만
 여까지온거 귀신 함 못보고가면 
기름값 아깝다고 갈꺼면 불알 떼고가자는 친구들의 말에
 
어쩔수없이 동굴을 향해 핸들을 잡게됐습니다.
 
 
잠시후 도착한 그 곳에서 
그 형님은 등골을 스쳐가는 차가운 한기에 
본인도 모르게 겁이 덜컥났답니다.
 
형님 
"나는 겁나서 못가겠다. 여기서 차지키고있으께 갔다온나"
 
형님 친구 한 명도 여자친구와 심각한 통화중이라 
차에 남기로했고, 나머지 두 친구만 동굴로 걸어갔답니다.
 
 
 
 
 
 
 
 
 
친구들이 어둠속으로 사라진지 5분쯤 지나자
 다시 들려오는 발자국소리.
 
벌써 갔다왔나 싶어서
 사이드미러를 빼꼼히보니 역시나 친구들이었습니다.
 
근데 두 친구가 차 뒷자석에 후다닥타고는 
뭔가 본거같다고 빨리가자고 별안간 재촉을 해대더랍니다.
 
 
장난아니구나싶은 형님은 서둘러 시동을 걸었고
 네명은 공포감에 휩싸여 한마디말도 하지않는채로
 
굽이굽이 비포장길을 내려가는데...
얼마 못내려가 울리는 형님의 휴대폰 벨소리....
 
액정에 떡하니 찍힌번호는 동굴로 간 친구중 한명의 전화번호였답니다.
 
형님은 뒷자석에서 친구가 장난치는줄로 알고
 "야 할말있으면 직접 말을 해라"하면서 뒷자석을 봤는데...
 
 
 
사람은 온데간데없고 싸늘한 공기만이 맴돌고 있었답니다.....
 
전화를 받으니 
왜 먼저갔냐고 장난치지말고 빨리오라고 쌍욕을 하는 친구들.....
 
 
 
 
 
 
 
형님 친구들의 이야기 -

 
 
조금 걸어올라가니까 동굴입구가 보였는데, 
그 입구옆에 두 사람이 담배를 피우고 있더랍니다.
 
첨엔 흠칫했는데 사람이든 귀신이든 말이나 걸어보자 싶어서
 
"뭐 좀 봤십니꺼~"
하고 으름장놓듯 큰소리로 물어봤답니다. 
 
그러자 그중 한사람이
 
"밸거없네예~"
하고 대답하더랍니다. 
불빛이 없는곳이라 어두워서 얼굴은 안보이고
 
'우리처럼 일부러 찾아온 사람들 이겠구나'
싶어서 그 쪽으로 걸어가니
 
그 남자들은 담배를 끄고는 
이제 집에가자는식으로 얘기하면서 
형님친구들이 걸어왔던길로 내려가더랍니다.
 
"쟈들도 참 할꺼없는 아들이네 ㅋㅋ"
 
하고 키득거리면서 동굴 안도 들여다보고
 담배 한대 피우던중 저멀리서 자동차머플러소리가 들리는데
 
왠지 익숙한 형님차 머플러소리 같길래
 설마 장난친다고 먼저내려갔나 싶어서 
가보니 역시나 차가 없었다더군요.
 
 
 
 
 
전화를 끊고 다급히 올라가 진짜친구들(?)을 태우고 내려온 형님. 
 
그날 이후로 그 네명은 간이 콩알만해졌다는 에피소드였습니다;;;


html 10 글자 이상 작성하실수 있습니다. (현재 0 글자 작성하셨습니다.)
코멘트 첨부파일 삭제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공지] 극혐 자료는 업로드를 금해주시길 바랍니다. +1 hot 2013-10 9009 4
560 [공포]  용암에 빠진 여대생 +1 11-10 28 0
559 [실화]  경산 안경공장 hot 09-11 189 1
558 [실화]  붉은 옷을 입은 여자 hot 09-03 188 0
557 [공포]  세계의 갱단 hot 09-02 198 1
556 [실화]  전방 철책 근무 hot 09-02 185 0
555 [실화]  운정자 사망한 사건 hot 08-28 186 0
554 [실화]  우리 춘천 이모.. hot 08-27 191 0
553 [실화]  진짜 무서운 괴담 hot 08-26 142 0
552 [혐오]   고어주의. 닥치고 고어주의. 책임못짐.....일지도 hot 08-21 156 0
551 [혐오]  【극/열람주의】 히노노고톤, 할머니 위에서 정차 hot 08-21 135 0
550 [공포]  빨간모자 원작 hot 08-19 144 0
549 [실화]  [경험담] 간판 바꾼 모텔 - hot 08-18 147 0
548 [실화]  경북 부산의 대표적인 흉가인 개금흉가 이야기 +2 hot 08-14 169 0
547 [실화]  한국에서 실제 있었던 러시안룰렛 사건 - hot 08-12 163 0
546 [혐오]  : 피어싱 종결자 hot 08-12 160 0
545 [실화]  실제상황!! 중국 흑사회 조직원간 칼부림 동영상! hot 08-12 164 0
544 [실화]  아이를 촬영하던 도중 갑자기 튀어나온 작은 생물 hot 08-12 146 0
543 [실화]  퇴계를 낳은 산실(降大賢仙娥定産室) hot 08-12 149 1
542 [공포]  다음에 +2 hot 08-11 167 1
541 [실화]   [스레딕] 이름을 지어서도 불러서도 존재하지도 않아야 할 것 - 4편 hot 08-10 148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