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담] 사라진 점심시간
날짜 : 2017-05-20 (토) 01:03 조회 : 311 신고

내가 고등학생일 때 이야기.


그날은 확실히 점심시간 끝나고 1시간 반 정도 있다가 체육관에서 전교생이 모일 예정이었다.


나는 점심시간 내내 친구와 교실에서 수다를 떨며 시간을 보냈다.




문득 어쩐지 조용하다 싶어서 주변을 둘러봤는데, 다른 아이들이 아무도 없었다.


친구도 같은 걸 느꼈는지 주변을 돌아보다 깜짝 놀라 외쳤다.


[어, 왜 벌써 2시지?]




변명이고 뭐고, 당황해서 체육관을 뛰어갔다.


다른 반 아이가 체육관 문 앞에서 선생님한테 혼나고 있었다.


아, 쟤도 늦었나보다 싶었다.




나와 친구도 [어디서 뭘 하다가 이제 온거야!] 라고 잔뜩 혼이 났지만, 스스로도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할 수 밖에 없었다.


당연히 선생님은 더 화를 냈지만 어쩔 도리가 없었다.


그러는 사이 다른 반에서도 지각한 아이들이 달려왔다.




그것도 몇명씩 연달아서.


최종적으로는 30명 가까이 됐던 것 같다.


늦게 온 아이들은 모두 [왜 늦게 왔는지 모르겠어요.] 라던가, [정신을 차리니까 집합시간이 한참 지나있었습니다.] 라고 말했다.




그리고 나와 친구처럼 다들 자기 교실에서 점심시간을 보내고 있었던 것 같다.


그 지경이 되니 화가 잔뜩 나 있던 선생님도 늦게 온 아이들이 너무 많다는 사실에 당황했던 것 같다.


결국 어영부영 다들 체육관으로 들여보내는 걸로 그 자리는 마무리가 됐다.




상당히 많은 인원이 빠졌는데도 담임 선생님들조차 알아차리지 못하다니,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참 이상한 일이다.


전교생이 모이는 집회 때는 전원이 모였는지 꼭 세어보곤 했었는데.


종종 이 사건을 떠올릴 때마다 도대체 무슨 조화였는지 궁금해지곤 한다.




카미카쿠시라는 건 이렇게 시간을 벗어난 뒤, 그대로 돌아오지 못하게 되는 일이 아닐까.




html 10 글자 이상 작성하실수 있습니다. (현재 0 글자 작성하셨습니다.)
코멘트 첨부파일 삭제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420 [괴담]  [실화괴담][투고괴담] 영안(귀신보는눈) hot 05-28 287 0
419 [괴담]  [실화괴담] 제가 금정구 남산동에서 겪었던 실화 hot 05-28 276 0
418 [괴담]  꿈속 이야기 hot 05-28 265 0
417 [괴담]  사냥당하는 6명 hot 05-27 282 0
416 [괴담]  술집에서 경험한 대박 실화 hot 05-24 320 0
415 [실화]  학교괴담 +1 hot 05-24 305 0
414 [공포]  [ 기묘한 이야기 : 공포 난이도 下 ] 제 52화 '흙인형' hot 05-24 290 0
413 [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너무 섬뜩했던 가위실화 (괴담/무서운이야기/… hot 05-24 278 0
412 [괴담]  부어오른 머리 hot 05-21 342 0
411 [괴담]  무섭고 기묘한 이야기 2 hot 05-20 348 0
410 [괴담]  무섭고 기묘한 이야기 1 hot 05-20 343 0
409 [괴담]  한심한 친구 hot 05-20 305 0
408 [괴담]  화장실의 누군가 hot 05-20 309 0
407 [괴담]  오랜만이야 hot 05-20 328 0
406 [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일본2ch/번역괴담) 지장보살의 얼굴 (괴담/무… hot 05-20 359 0
405 [괴담]  사라진 점심시간 hot 05-20 312 0
404 [공포]  공포실화 무서운이야기 번역괴담 - 기형아 병동 hot 05-02 529 0
403 [괴담]  군대에서 눌린 가위 hot 05-02 484 0
402 [괴담]  공포실화 무서운이야기 번역괴담 - 손가락 절단 마을 hot 05-02 498 0
401 [괴담]  겨울산의 괴물 hot 04-27 841 0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